2021 청년작가展 한국전통문화의 현대적 변용

아하콜렉티브, 김용원, 조민선, 현지원
2021 02/17 – 03/09
2 전시장 (2F)

AHA collective 김샛별, 박주애, 정혜리, 최지원

전시명 <일월오봉_Stream>

전시기간 2021.2.17-2.22

<일월오봉_Stream>은 조선시대 궁중회화인 <일월오봉도>를 모티브 로 한 <일월오봉2019>의 연작으로, 일월오봉도의 상징적 의미를 동시 대 관점에서 풀어낸다. 해와 달이라는 음양 도상과 천하를 상징하는 오 악, 다섯 봉우리로 구성한 <일월오봉도>는 왕의 권위와 존엄을 상징하 여 왕좌의 바로 뒤에 설치되었다. 해와 달이 동시에 떠있을 수 있는 상 황, 다섯개의 웅장한 봉우리가 한 곳에 모여 있을 수 있는 공간은 절대 적 ‘권위-힘(power)’을 상징한다고 할 수 있다. 이러한 전통적인 도상 에 천착하여 현대사회에서 ‘권위-힘(power)’은 어떻게 표출되고 있는 지 질문하고 조형적으로 드러낸다.

아하콜렉티브는 동시대 시점에서 힘을 전통적인 방식의 ‘칠’로서의 맵 핑을 통해 힘의 흐름에 대하여 이야기한다. 전통적인 단청丹靑에서는 햇빛을 많이 받는 기둥에 붉은색을 칠하여 힘과 능력을 강조하였다. 전 시장 안의 붉은 기둥은 소리에 의해 반응한다.

이 사운드는 조선, 근현대사의 굴곡을 목격한 <일월오봉도>의 현장, 경복궁의 앞 광화문 광장에서 행해지는 불특정 다수의 시위 소리, 특정 인물을 향하는 익명의 댓글 등, ‘출처 없는 발언’ 들의 속삭임을 채취한 것이다. 불규칙적으로 재생되는, 명확히 알 수 없는 이 소리들은 ‘현재 의 힘’의 재현이다. 관람객은 또 하나의 ‘힘의 주체’로서 전시장 곳곳에 위치한 센서의 반응으로 파동(energy)을 일으킨다.

개개인의 위치에 따라 반응하는 파동, 사운드, 빛을 도구로 하여 좌 표에 따라 끊임없이 교차하는 힘을 체험하고 그것을 행하는 주체로서 자신의 위치와 방향에 대하여 생각해볼 수 있는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.